월간 이촌동 5월호

 

지난 4월 이촌동에도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수줍은 분홍색의 벚꽃잎이 바람에 흩날릴 때마다 봄이 끝나버리는 것은 아닌지 조마조마해야 했습니다. 5월이 되어 아름다운 그러나 어딘가 처연한 벚꽃들은 이미 져버렸지만 싱그러운 초록이 그 자리를 대신합니다. 이촌동엔 오래된 아파트가 많아서인지 덕분에 단단하고 멋진 나무들이 많은 동네입니다. 하지만 렉스아파트가 재개발되면서 아파트를 따라 늘어섰던 꽃나무들은 모두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렉스아파트의 마지막 벚꽃은 여느 때와 같이 슬프게도 아름다웠습니다.

 

月刊二村洞 5月号

 

2011.0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