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 대신 강릉에 간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