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24

 

밤에 GS25시 갔다가 그옆의 루씨파이갔음.

오랫만에 설탕을 먹었더니 너무 좋았음.

단 걸 먹으면 정말 스트레스가 풀리더라.

편의점에서 저 뒤에 계산하고 있는 사람 내친구임.

나 혼자 막 이러고 돌아다니진 않음.

봉자네 포장마차까지 가야 그랜드슬램인데,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