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13

 

김영훈포토그래퍼마지막날전시

저녁7시까지였는데, 회사에서 6시30분에 퇴근했으니

당연히 늦어버렸다. 그래도 김영훈선생님이 기다려주셔서

마지막으로!! 전시설명도 듣고 물도 한잔 얻어마시고

m포르쉐도 얻어타고 동네와서 밥은 이경일이 샀다.

꽃한송이 안사간 내가 밥사려고했는데,나중에 맛있는거 사줄께

김영훈은 이제 나와 레벨이 달라지는 것 같아 슬프다.

어서 나도 개인작업을..

 

 

둘이사진찍는거 오랫만인듯. 규식씨덕분.

수많은 여성팬이 두고간 꽃다발의 처리를 고민하는 김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