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9.2

 

요새 히키코모리처럼 집에서 꽃작업만 하니까

친구들이 산으로 들로 데리고 다니는데요.

쇼핑도 잘 안하는데

너무 마음에 드는 치마를 발견했어요.

다리를 챡 감싸달라붙는 도톰한원단의

컷팅이 앞뒤옆이 다른 치마였는데

사지는 않았는데 계속 고민하고 있습니다.